안희정 “공포의 외인구단 없어. 安, 민주당과 연대해야”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6월 지방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3일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5000만의 대한민국에서 정치적 리더십과 정치활동을 하는 분들의 자원이 무한정 있는 게 아니어서 갑자기 어느날 옛날에 이현세 선생의 책 제목처럼 공포의 외인구단을 따로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고 있는 안 지사가 안 의원에게 ‘진보진영의 힘을 모으는데 같이 노력해달라’고 요청한 셈이다.

안 지사는 이날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안철수 신당은) 제한된 정치 인적 자원을 가지고서 하는 정당활동이기 때문에 전혀 기성야권과의 연대 없이 새로운 정치의 틀을 만들기에는 좀 힘들지 않을까 그런 걱정을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새로운 정치를 요구하는 많은 국민들이 기성화된 정치질서와 정당질서에 대해서 불신하고 있다. 이 불신의 결과로 안 의원에 대한 많은 기대가 지금 모아지는 것”이라면서 “그런 점에서 보면, 기성 어떤 정당질서와 정당지도자들이 좀더 더 노력을 해야 될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안 지사는 “새로운 정치질서는 많은 국민들이 요구했다”고 덧붙이면서 “이러한 요구의 바람을 가지고 있는 안 의원께서 야권에, 또 진보 진영의 힘을 모으는데 같이 또한 노력해 주셨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신당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나는 민주당에서 공천을 주지 않아도 당에 남아 당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민주당의 전 지구 의원”이라며 “지나친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d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