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성택 ‘삼족 멸족’…“어린아이도 죽였다”

[헤럴드생생뉴스]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일가 친인척이 대부분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연합뉴스 등 국내 언론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로 장성택의 친인척에 대한 대대적인 처형이 이뤄졌다”며 “장성택의 친인척은 어린 아이까지 모두 죽임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성택의 누이인 장계순과 매형인 전영진 쿠바 대사, 장성택의 조카인 장용철 말레이시아 대사와 그의 아들인 20대 중반의 태령·태웅이 처형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초 평양으로 소환되기도 했다. 


소식통들은 “장용철과 전영진 부부 등은 총살됐다”면서 “이들뿐 아니라 장성택의 두 형의 아들 딸과 손자·손녀까지 직계 가족은 전부 처형됐다”고 전했다.

장성택은 3남 2녀 중 3남으로, 두 형인 장성우와 장성길은 군 장성으로 활약하다 지병으로 사망하고 두 명의 누이만 남은 상황이다. 하지만 그 자녀들이 결혼해 자식을 낳으면서 친인척 수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국가정보원 등 우리 정보기관들은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