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일만세 외칠 그날 눈앞에 보이는 것 같다”

국방위 ‘공개서한’ 주민반응 대대적 소개

[헤럴드생생뉴스] 북한의 김일성종합대학 김영황 교수는 “북과 남의 우리 겨레가 얼싸안고 통일 만세를 목청껏 외칠 그날이 벌써 눈앞에 보이는 것만 같다”고 말하며 주민을 독려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은 26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특명’에 따라 남한에 보낸 ‘공개서한’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을 대대적으로 소개하며 분위기를 띄우며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 절반을 할애해 ‘국방위원회 공개서한에 대한 각계의 반향’이란 제목의 기사를 싣고 “지금 전국 도처에서 우리 인민은 국방위가 공개서한을 보낸 데 대한 지지찬동의 목소리를 계속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김용철 전력공업성 부상은 “(공개서한은) 조국통일을 진실로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가장 올바른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옥류관의 간부와 종업원들은 “지금도 평양냉면을 맛보며 통일의 그날을 그려보던 남녘 겨레들의 모습을 잊을 수 없다”라며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힘을 합쳐조국통일을 이룩하고 옥류관에서 성대한 통일잔치를 차리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조선 당국과 여러 정당, 사회단체, 각계층 인민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발표, 지난 16일 내놓은 “비방·중상 및 군사적 적대행위 전면중지” 등을 내용으로 한 ‘중대제안’이 결코 위장평화공세가 아니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