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민주당 대표, “정보 유출 특위 설치, 국정조사 하자”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26일 신용카드사의 개인정보 대량유출 사건과 관련,국회에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해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을 마련하자고 새누리당에 제안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는 국가재난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 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카드 3개사 신용정보가 대량 유출된 것만으로 충격이 큰데 나머지 7개 대형카드사의 개인정보도 유출돼 암거래 된다는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2차 피해 징후도 곳곳에서 발견된다”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인터넷 뱅킹도 해킹 조직에게 뚫렸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정부의 무능하고 무책임한 태도가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비판하면서 ”민주당은 이번 기회에 국민의 신용정보가 불법 유출되는 일련의 사태에 대한 원인과 책임, 근본적 재발방지 대책 수립에 적극 나서겠다“며 ‘금융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사쇄신도 용구했다. “이번 사건에 책임 있는 경제부총리 등은 더는 변명하지 말고 짐싸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면서 인책론을 폈다.

새누리당에게도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집권당으로서 사태에 대한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미운 시누이 노릇을 할게 아니라 집권당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특위 구성과 국조에 적극 임해주기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국회는 국정조사에서 개인정보 수집 절차, 운영 관리 등 점검하고 잘못된 관행과 제도를 혁신해야 한다“면서 ”유출된 신용정보 뿐 아니라 공공영역 정보관리 실태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