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로 온 지동원 교체 2분만에 짜릿한 데뷔골

[헤럴드생생뉴스] 독일로 돌아온 지동원(23·아우크스부르크)이 짜릿한 복귀 골맛을 봤다.

지동원은 26일(한국시각)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독일 프로축구 2013-2014시즌 1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뒤진 후반 27분 헤딩골을 터뜨렸다.

지동원의 동점골에 힘입어 아우크스부르크는 패배에서 벗어나 2-2로 값진 무승부 승점을 거뒀다.

지동원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25분에 조커로 투입된지 2분 만에 골을 터뜨려 그 짜릿함은 극에 달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아우크스부르크 홈페이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