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틀 전, 슈퍼 매출 두배 “3~4일 전 장보세요”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먹을 거리 중심의 생필품을 취급해 매출 등락이 적은 슈퍼마켓에서도 통상 명절 이틀 전에 매출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슈퍼는 지난해 설 명절 전후 일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15일전부터 평상시 매출을 조금씩 웃돌기 시작했으며, 명절 이틀 전의 매출이 가장 많았다고 26일 밝혔다.

명절 4일 전부터는 제수용 식품 매출이 눈에 띄게 늘었다.

설 5일 전의 매출은 설 이전 30일간 일평균 매출보다 15.2% 많았고, 4일 전에는 23.6%, 3일 전에는 61.2%, 이틀 전에는 109.4%, 명절 하루 전날은 79.2% 많았다.

롯데슈퍼 측은 선물세트 판매 증가 영향도 있지만 차례상 준비를 위한 제수 판매가 명절 이틀 전에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혼잡을 피하려면 명절 3∼4일 전에 장을 보는 것이 좋다.

유통업체는 통상 명절 5일 전부터 제수 할인행사를 하기 때문에 3∼4일 전에 구매하는 것이나 하루이틀 전에 사는 것이나 가격적인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롯데슈퍼도 설 닷새 전인 27일부터 ‘설 10대 제수용품 최저가 도전’ 행사를 열고 나물, 조기, 동태전, 과일 등 제수를 저렴하게 판매한다. 탕과 산적용 한우는 100g 당 2780원, 부세조기는 마리에 3990원, 수제 동태전은 400g 1팩에 5990원, 330g 내외의 제수용 사과는 3개 9900원, 제수용 두부 1kg은 1990원에 내놓는다.

또 10대 제수용품은 롯데카드로 결제하면 행사 가격에서 추가로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