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 물어뜯는 버릇…웬 각서까지?

[헤럴드생생뉴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톱 물어뜯는 버릇’이란 글이 올라와 화제다.

여기에는 손톱을 물어뜯는 버릇을 가진 한 초등학생이 쓴 것으로 보이는 각서가 담겨있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폭소를 자아내게 했다.

이 글에는 ‘나는 손톱을 다시 물어뜯지 않겠습니다. 물어뜯으면 집을 나가고 학교도 그만 두겠습니다. 약속합니다’라는 각서가 쓰여 있다.

손톱을 물어뜯는 버릇을 가진 아이가 야단을 많이 맞아서인지 결연한 의지가 담겨 있지만 이를 접한 사람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게시글에 따르면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은 주로 4세 이후에 나타나며 예민한 아이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아이들은 불안할 때 긴장해소의 방법으로 손톱을 물어뜯기도 하고 욕구가 충족이 되지 않았을 때 손톱을 물어뜯어 자신의 의사표현을 한다고 한다.

손톱 물어뜯는 버릇 각서를 접한 네티즌들은 “손톱 물어뜯는 버릇, 부모한테 크게 혼이 났나보다”, “손톱 물어뜯는 버릇, 나도 어릴 때 그랬는데”, “손톱 물어뜯는 버릇, 안 웃을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