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포기하고 ‘011’ 선택..SKT 2G 가입자 증가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011’ 번호 유지를 위한 SK텔레콤의 2세대(2G) 이동전화 가입자가 지난달 깜짝 증가했다. 일부 이용자들이 ‘010 자동전환’ 정책에 대한 반발로 스마트폰을 포기하고 일반 휴대전화로 복귀한 것으로 보인다.

26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이동통신 가입자 수 현황’을 보면 SK텔레콤의 2G 가입자는 지난해 10월 말 403만5152명, 11월 말 393만2709명 등 급감 추이를 보이다가 12월 말 395만6520명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

SK텔레콤의 2G는 우수한 통화품질과 ‘011’ 번호에 대한 선호도로 이용자들의 충성도가 높은 서비스였지만, 3세대(3G)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LTE, LTE-A 등 새로운 기술이 보급되면서 가입자가 하락세를 겪었다. 특히 스마트폰 보편화로 2G 가입자는 더욱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

그럼에도 지난 연말에 이례적으로 2G 가입자가 늘어난 것은 ‘010 자동전환’ 정책의 영향으로 보인다.

3GㆍLTE 가입자들은 올해부터 010으로 자동전환되지만, 2G가입자들은 올해 이후에도 기존 번호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G 가입자가 증가한 것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011 번호를 그대로 쓸 수 있다는 2G의 장점과 011 번호의 희소성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011 번호 유지를 위해 2G로 선회한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을 포기하고 일반 휴대전화로 복귀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 관계자는 “이외에도 011 번호를 이용하는 선불 가입자의 증가. 011 번호를 사용하는 사물통신(M2M) 회선증가 등이 2G 가입자가 늘어난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