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냄새 진단법…침 한 방울로 OK

[헤럴드생생뉴스] 입냄새 진단법이 온라인 상에 소개되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취는 성인의 약 50% 이상이 겪는 흔한 증상, 하지만 스스로 눈치채기는 힘든 증상이다.

입냄새가 나는 원인으로는 충치나 치주염, 구강건조증, 흡연, 음주, 음식 등 다양하지만 90% 이상이 구강상태 때문이다.

입냄새를 진단하는 방법으로 ‘할리미터(Halimeter)’라는 기기가 사용된다. 이는 보통 구취 클리닉 등에서 사용하지만 이 보다 더 간단한 방법이 있다. 


간단한 진단법으로는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묻히고 1~2초 후에 그 냄새를 맡아 보는 것이 있다.

이 외에도 두 손이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확인하는 방법과 혀의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어 냄새를 맡아 보는 방법, 혀의 백태를 면봉에 묻히고 냄새를 맡아 확인하는 방법 등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