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동점골 “이렇게 나왔다”

[헤럴드생생뉴스] 독일 분데스리가로 돌아온 지동원(FC 아우크스부르크)이 교체 투입 2분만에 절묘한 동점골을 터뜨려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지동원은 26일 오전(한국시각) 2013-2014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도르트문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팀이 2대1로 뒤지고 있던 후반 25분 교체 투입된 후 27분 헤딩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지동원은 팀 동료가 상대 진영 왼쪽 코너플랙 근처까지 치고 들어가 문전으로 올려준 볼을 상대 수비 두 명 사이에서 쇄도하며 눈깜짝할 사이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 골키퍼는 손 쓸 틈도 없이 이미 골망은 갈라졌다.


지동원의 득점으로 아우크스부르크와 도르트문트 경기는 2대2 무승부로 끝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