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스타리카, 김신욱이 화났다

[헤럴드생생뉴스] 김신욱이 화가 났다.

김신욱은 26일 (이하 한국시간)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LA 콜로세움에서 북중미의 강호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 나서 전반 9분 첫 골을 기록하며 한국이 1대 0으로 앞서 가고 있다다.

현재는 후반전 진행중.

김신욱은 장신에 상대 문전에서 제공권을 발휘하고 있지만 그를 에워싼 코스타리카 수비수들이 교묘하게 붙잡아 점프를 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이에 김신욱은 간간이 화가 난 얼굴을 숨기지 않았다.

"나 좀 가만 나둬"…잡고 누르고, 김신욱은 점프를 할 수 없다.[사진=OSEN]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이 26일 오전 10시(이하 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브라질 전지훈련을 성과를 시험하는 새해 첫 A매치로 국민들에게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코스타리카전 골사냥은 김신욱이 맡았다. 이어 이근호가 쉐도우 스트라이커로 뒤를 받친다. 미드필드에서는 고요한, 김민우, 이명주, 박종우가 나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