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직장어린이집 대폭 확대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한화그룹이 여성 경력 단절을 방지하기 위해 직장어린이집을 대폭 확대한다. 2월 초 서울 여의도와 태평로에 각각 1개소 직장어린이집을 개원하고 올 상반기 내 충북 보은과 경북 구미 등 지역사업장에도 추가 개원해 총 7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26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 한화투자증권빌딩과 태평로 한화생명빌딩 사옥에 각각 70명, 60명 정원의 직장 어린이집이 다음달 10일 개원한다. 한화 직장어린이집은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운영하며 보호자의 야근 및 회식시 시간을 연장해 아이를 돌봐준다.

앞서 한화그룹은 지난 25일 여의도 직장어린이집 사전공개행사를 갖고 보호자들의 사전 요구사항을 접수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화생명 해외사업팀 이송주씨는 “아이가 지금 다니는 곳보다 시설이 뛰어나다. 특히 내 아이들을 가까이 두고 출퇴근할 수 있어 회사일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9월부터 ‘일ㆍ가정 양립지원 제도’를 전사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그룹]

임신한 직원의 근무시간을 단축하고, 임산부 용품을 담은 ‘맘스패키지’를 제작해 임신 직원은 물론 배우자가 임신한 남직원에게까지 축하기념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 임신 직원과 태아가 보호받을 수 있도록 사원증 목걸이를 핑크색으로 별도 지급한다. 출산 후 복귀한 직원 책상에는 모성보호를 위한 알림 표식을 제공하는 등 동료들이 먼저 배려할 수 있는 분위기를 정착시키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2010년 4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인재 채용설명회에서 “한화는 화약업종으로 시작해 여성인력 채용이 부족했지만 앞으로 여성 인력을 키우는 시스템을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며 “머지않아 여성 CEO를 배출할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