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이산가족상봉 시기 ‘밀당<밀고 당기기>’…깐깐한 박근혜…속타는 김정은

정부 내달 17~22일 금강산서 행사개최 제의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29일 판문점 통일각서

정부가 다음달 17일~22일까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금강산에서 진행하자고 27일 북측에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보냈다.

지난 24일 북측이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통지문에서 “설 지나 남측 편리한 때”라며 행사를 제의한 데 대한 답이다. 북측이 ‘상봉 카드’를 받으면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한 지 42일 만에 현실화되는 것이다. 이산가족 상봉이 예정대로 이뤄지면 2010년 10월 이후 3년 4개월 만이다.

이 사안은 예측불허인 서른 살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이제 곧 예순둘이 되는 깐깐함의 박 대통령(2월 2일생) 간 팽팽한 ‘밀당(밀고 당기기)’의 현주소이자 향후 남북관계를 가늠하는 틀이 된다는 점에서 특기할 만하다.

박 대통령은 원칙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지난 6일 “통일은 대박”이라며 박 대통령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한 것에 대해 북측이 9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사실상 거부하자, 박 대통령은 20여일 동안 국내외에서 ‘안보태세 만전’ ‘북한 변화 유도’ 등 장기적 관점에서 북한을 대하겠다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인도 순방에 앞선 15일 현지 두르다르샨TV 인터뷰에서 북측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 거절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일희일비하지 않고 통일기반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몸 달는 듯한 반응은 북측에서 보였다. 북측은 이튿날인 16일 국방위 ‘중대제안’을 내고 ‘상호비방 중상ㆍ군사적 적대행위 전면 중단’을 제의했다. 이후에도 18ㆍ20ㆍ21일 노동신문을 통해 남측에 ‘중대제안’ 수용을 거듭 촉구하면서 ‘의심부터 버려라’ ‘평화수호 의지 확고’ 등 대남 유화제스처를 연거푸 전했다.

이는 북한 문제에 관한 한 꿈쩍하지 않는 박 대통령의 스탠스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은 스위스 순방 기간에도 “북한이 최근 남북관계 개선을 내세우나 진정성을 느끼기 어렵다”며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메시지를 던졌다. 다보스 포럼에선 통일이 한국만이 아닌 동북아 국가 모두에 대박이 될 수 있다며 통일 혜택의 외연을 넓혀 북한을 우회적으로 압박하기도 했다.

이에 북측이 지난 24일 국방위 공개서한에서 “중대제안은 위장평화 공세가 아니다”고 거듭 밝힌 것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갑자기 유화적인 선전 공세를 펴는데 과거 경험으로 보면 항상 유화적인 선전 공세를 편 후에 도발이 있거나 말과 행동이 반대로 가는 경우가 있어 왔다”며 평화를 원한다면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성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