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黨 성공률 2%…안철수의 ‘세가지 숙제’

1. 전국 정당화
의석 차지 정당 4곳뿐…수명 짧아지는 추세
영·호남 양분된 지역구도 깰 인물 영입해야

2. 중도층 잡기
새누리 40%·민주 10%·安신당 30% 지지율
자영업자·비정규직·서민층등 대변역할 관건

3. 1인정당 탈피
정당강령 기반 국민지지가 생명력 유지 열쇠
전문가 “7월 보궐선거 의석수 확보가 분수령”

‘안철수 신당’ 창당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신당의 성공 여부가 정치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으로 양분돼 있는 현재의 정치구도에서 ‘안철수 신당’의 출현으로 ‘천하 삼분지계’가 가능하겠느냐가 관심의 핵이다. 신당의 향후 행보에 따라 범야권으로 묶여 경쟁이 불가피한 민주당은 물론이고,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도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전국 정당화 ▷중도층 잡기 ▷1인 정당 탈피 등을 신당 성공의 조건이라 지목했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960년 이후 한국에선 모두 172개의 정당이 선관위에 등록됐다. 2014년 1월 현재 선관위에 등록된 정당 수는 모두 14개로, 이 가운데 국회에서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정당은 4개다.

의석을 가진 정당을 기준으로, 신당의 성공 가능성을 계산하면 2.3%(4/172)에 불과하다. 극히 낮은 확률이다. 여기에다 당의 평균 수명은 점차 짧아지는 추세다. 창당을 했다가 선거 결과 등록정당 유지 기준(전국 득표 2%·최소 1개 의석)을 충족시키지 못한 정당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당장 ‘안철수 신당’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인물난’이다. 역대 창당했던 어떤 ‘신당’보다 높은 당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이를 받아줄 수 있는 ‘인재’가 없을 경우 목표였던 ‘지자체장 2곳’을 확보키 어려울 수도 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새누리당은 40%대, 민주당은 10%대, 안철수 신당은 30%안팎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안철수 의원 측은 부산시장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 전라북도 도지사에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 등을 출마시킬 것을 검토 중이지만, 서울시장 등 다른지역 후보군은 아직 미정이다.


전문가들은 안철수 신당의 성공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국 정당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영남은 새누리당, 호남은 민주당으로 양분돼 있는 지역구도를 깨야만 신당이 성공할 수 있다는 조언이다.

이정희 한국외대 교수는 “특정 지역이 아닌 전국적으로 후보를 내야 한다. 지역적 고려를 가리지 않고 전국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 의원도 지난 26일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망국적 지역분열을 끝내고 싶다. 부산이 새 정치의 봉화대가 돼 달라”고 말했다. ‘지역주의 타파’를 강조한 것이다.

중도층 강화 주문도 나왔다. 유용화 정치평론가는 “민주당은 호남의 이해를 대변하지만 계층 대변 역할은 약하다. 기득권층을 대변하는 것인지 서민인지 중도인지 막연하다”며 “자영업자, 비정규직, 월급쟁이 서민층을 대변하는 정당으로 가야 민주당과 차별성이 생긴다”고 조언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1인 정당 탈피’를 강조했다. 그는 “정당은 정당의 강령으로 국민들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현재는 1인 정당의 성격이 강하다. 이를 빨리 탈피해야 100년 가는 정당이 된다”며 “7월 보궐선거에서 어느 정도 의석수를 확보하느냐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희ㆍ정태일ㆍ이정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