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공무원 200여 명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전통시장 상권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들이 발 벗고 나섰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설을 맞아 28일 오후 6시부터 소속 공무원 200여 명이 전통시장을 방문, 장보기 행사를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대형마트, 전자상거래 등의 급속한 확산으로 침체된 전통시장의 상권을 활성화해 보자는 취지이다.

까치산ㆍ남부골목ㆍ방신ㆍ화곡중앙ㆍ송화ㆍ화곡본동 시장 등 6개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 선물세트, 식재료 등을 구입하게 된다. 부서에서 필요한 각종 물품도 함께 구매할 계획이다.

장보기가 끝난 후에는 전통시장 내 음식점에서 직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 소통의 시간도 갖게 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장보기가 정기적으로 꾸준히 이어짐으로써 많은 주민들이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분위기가 활성화되길 기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전통시장은 가격이나 품질면에서 대형마트와 비교해 결코 뒤지지 않는다”며 “이번 설에는 정겹고 인심 넉넉한 가까운 전통시장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는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에게 지급되는 맞춤형복지포인트의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했으며, 1억5000만원 상당의 설 맞이 반장 보상품과 국가보훈대상자 위문품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