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임시완 질투 “송지효가 내 유일한 희망인데…절망”

[헤럴드생생뉴스]‘런닝맨’ 개리가 임시완을 질투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라이징 스타 여진구와 도희, 임시완이 출연해 홍콩 소녀가 보낸 상상초월 장기판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송지효는 임시완의 선택을 받기 위해 경상도 사투리를 쓰며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임시완은 송지효를 선택하며 “사투리도 쓰는데다가 손도 잡고 있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평소 송지효와 ‘월요커플’로 다정한 모습을 보였던 개리는 임시완에게 “너 왜 이래. (송지효가) 내 유일한 희망인데”라며 질투를 드러냈다. 하지만 임시완이 송지효를 포기하지 않자 개리는 “시완아!”라고 외치며 절망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개리 임시완 질투’를 접한 누리꾼들은 “개리 임시완 질투, 개리 질투하니까 더 멋져” “개리 임시완 질투, 임시완 잘생겼더라” “개리 임시완 질투, 송지효 부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사진=SB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