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스크린골프장 동반성장안 발표 “1년간 신규 판매 중단”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골프존이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의 동반 성장안을 발표하고 향후 1년간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에 신규 골프 시뮬레이터를 팔지 않기로 했다.

골프존은 27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크린골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스크린 골프장 사업주들의 운영 환경 개선을 위한 동반 성장 방안을 발표했다.

골프존은 우선 시장의 포화로 인한 과열 경쟁을 막고 매장의 영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골프 시뮬레이터의 신규 판매를 오는 4월1일부터 1년간 중단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신도시 등 불포화 지역 중심으로 판매하는 등 신규 공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사진왼쪽부터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 골프존 사업주 대표 권유식, 골프존 장성원 전무, 한국시뮬레이션골프문화협회 연대성 회장, 민주당 최고의원 우원식의원, 민주당 이상직의원

또 사업주들의 투자 비용을 줄이고 보유 골프 시뮬레이터의 자산가치를 증대하기 위해 보상 판매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이밖에 센서, 스윙플레이트 등 골프존 비전 시스템의 핵심 품목의 무상 보증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고, 그 대상을 기존 무상 A/S 기간이 지난 제품에도 소급 적용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스크린골프의 생활체육화를 위해 각종 대회들을 꾸준히 지원하고 스크린골프 산업 발전을 위한 선도적 역할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골프존 측은 이번 동반성장 방안이 단기적으로는 스크린골프장의 수익성과 운영 환경을 개선하는 효과를 낳을 것으로 예상되며 나아가 영업 활성화 및 자산가치 증대를 통해 스크린골프 시장의 안정과 스크린골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장성원 골프존 전무는 “스크린골프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크린골프장 사업주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기업으로서 쉽지 않은 결단이었지만 골프 산업 발전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다양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