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관광가이드 어플, UN 상 받았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운영 중인 오디오가이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투어가이드’가 국내 최초로 유엔세계관광기구 어워드(UNWTO Award)를 수상했다.

공사는 지난 1월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13 UNWTO 어워드’ 시상식에서 스마트투어가이드 서비스의 독창성과 유용성을 높게 평가받아 유엔세계관광기구 율리시스상 연구&기술 혁신부문(UNWTO Ulyssess Award for Innovation in Research and Technology)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투어가이드’는 전 세계 관광청 및 관광공사 최초로 제작된 스마트폰용 오디오가이드 애플리케이션으로 국내의 주요 관광지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한국어 및 외국어로 들려주는 앱 서비스이다.


GPS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투어가이드는 자동으로 관광객의 현재 위치정보를 알려 주고, 다운로드 시 언제든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어 국내외 관광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송현철 스마트관광기획팀장은 “스마트투어가이드 서비스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뜻 깊은 수상”이라면서 “향후 국내외 관광객에게 더 많은 관광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투어가이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