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최신형 감시정 6척 항만세관에 투입···관세국경 관리 강화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관세청(청장 백운찬)은 최근 선령이 오래되고 운항속력이 느려 감시활동이 여의치 않았던 노후 감시정 6척을 최신형 첨단 고속 감시정으로 교체하고, 5개 항만세관에 배치 완료했다.

지난해 12월 마산세관 천왕봉호, 제주세관 탐라호, 목포세관 해신호에 이어 지난 9일 부산세관에 상정호, 붕양호를취항시켰으며 여수세관 웅비호는 27일 관세청장, 유관 기관장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가졌다.

이날 첫 항해를 시작한 웅비호는 스크류 없이 물을 분사해 추진되는 워터제트(Water-Jet 2기)를 탑재해 최대속력 약 33노트(시속 약 61km)로 항해가 가능하다.

웅비호는 길이 22m, 폭 5m 총톤수 30톤급 선박으로 첨단 디젤엔진(1,000마력) 2기를 비롯해 자동항법장치, 선박자동 식별장치, 고성능 CCTV 카메라와 해상단속현장에서도 즉시 업무처리가 가능한 통합항만감시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번 취항으로, 여수항 인근(유ㆍ무인도 520여개) 감시정 접근이 어려웠던 수심이 낮은 해역에서의 감시단속 활동이 가능해졌다.

관세청은 최근 신규 고속 감시정 6척 취항으로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해상면세유 부정유출 등을 근절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관세청은 지난 2013년 해상면세유 부정유출 총 61건, 약 18억원(820만리터) 상당을 적발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적발건수로 약 3배, 적발금액은 약 4배 증가했다.

양승혁 관세청 관세국경감시과장은 “앞으로 감시활동이 곤란한 노후 감시정을 대체할 수 있는 고속 감시정을 지속적으로 건조ㆍ배치해 바다에서의 사회안전 위해물품(마약ㆍ총기 등 밀수) 밀반입 등 해상불법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