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금융ㆍ외환시장 움직임 예상 범주 안에 있다”

[헤럴드경제=신창훈 기자]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은 27일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 “금융ㆍ외환시장의 움직임이 우리가 예상했던 범주 내에 있지만 변화의 속도와 크기를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추 차관은 이날 오후 공주 산성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은) 당분간 여타 신흥국과 차별화되겠지만, 동조화 현상이 일어나면 우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예의주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추 차관은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2.5%가량 움직이고 있지만 우리는 1.5% 가량으로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작고 환율도 소폭 상승한 상황”이라며 “우리 자체 재료로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지만, 모니터링 수위를 높이고 경계감 늦추지 않으면서 시장을 밀착해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장이 계속 안정적일지 더 불안해질지는 아직까지 예측할 수 없다. 변동성이 커질 수 있고 그 주기가 길어질지, 아니면 짧게 계속적으로 반복되면서 나타날지 예단하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양적완화 축소 관련 결정이 나는 30일 오전 추 차관 주재로 시장점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