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불통정치가 전국민 불안 증폭시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사상 최악의 카드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국정조사’를 재차 요구했다. 정치 쟁점화를 우려, 국정조사 대신 ‘청문회를 하자’고 주장하는 새누리당을 향한 공세다.

김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집권세력의 무능과 무책임의 불통정치가 전국민의 불안을 증폭 시키고 있다”며 “금융거래시스템의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 국민 개인 신용정보가 어쩌다 공공연한 범죄의 매매대상이 됐는지 정부의 답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특위 조성과 국정조사를 제안했는데 새누리당은 정무위 차원에서 적당히 넘기려 하고 있다. 대량 유출 사고원인을 제대로 물어야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수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 강구를 위해 국회차원의 특위와 국정조사가 필요함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을 향해 “이번 사태마저 정쟁의 도구로 삼으려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사태와 관련해서도 김 대표는 “열흘만에 사태가 급격히 악화중이다. 정확한 진단이 있어야 그에 대한 방안을 세울 수 있다”며 “정부는 더 이상 늑장 대응 뒷북대응으로 사태를 악화 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개인정보 유출사태는 이미 정부의 통제권을 벗어난 상황이다. 금융사기가 난무하는데 정부는 2차피해가 아니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이제 국민은 정부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믿지않는다. 대대적인 인적쇄신으로 국민 불안 불신 해소하기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