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중부서, 특수절도 피의자 검거 회사원 정우영씨에 감사장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 대구 중부경찰서가 27일 오전 소회의실에서 특수절도 피의자를 검거한 회사원 정우영(22)씨에게 감사장 및 신고보상금(20만원)을 수여했다.

경찰에 따르면 평범한 회사원인 정씨가 이번달 20일 오전 11시50분께 대구시 중구 ‘모 금방’ 내dptj 시가 330만원 상당 금목걸이 2개를 절취해 도망가는 피의자를 100m 추격해 현행범으로 체포해 경찰에게 인계했다. 


이갑수 경찰서장은 “다급한 상황에서 범인을 쫓아가 체포하는 일은 쉽지 않다”며 정씨의 용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감사장을 받은 정씨는 “누구라도 범행을 목격한 상황에서라면 범인을 쫓아갔을 것이다”며 “당연한 일을 한 것인데 감사장까지 받게 되어 감사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