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구정 맞아 기자재 결재대금 조기 지급

-거래 중ㆍ소기업에 납품대금 1030억원 조기 지급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설 명절을 앞두고 1000억 규모의 기자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대우조선해양은 협력사 및 기자재 업체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위해 납품대금 1030억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구정 연휴 전에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부품과 원자재 등을 납품하는 600여개 기자재 업체들에게 2월 지급 예정이던 대금을 명절 연휴 전날인 오는 29일에 지급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매년 설과 추석 등 명절에 앞서 거래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자금을 조기 집행해왔다. 지난해 설과 추석에는 각각 1700억원, 650억원 규모의 대금을 조기 집행했다.

회사는 이외에도 6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하는 등 중소 협력사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대금 조기 지급을 통해 모두가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며,“회사는 동반성장문화의 확산을 위해 해도 기술개발과 기술임치, 맞춤형 교육 등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