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솔섬’ 논란에 “명예훼손 등 법적 대응 할 것”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마이클 케나와 공근혜갤러리 측의 저작권 침해 주장은 타당성이 전혀 없으며 소송 과정을 통해 대한항공의 결백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다.”

대한항공이 영국의 유명 사진작가 마이클 케나와 공근혜갤러리가 제기하고 있는 저작권 소송은 터무니없는 주장에 따른 것이라며 소송의 결과에 따라 명예 훼손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대한항공은 ‘솔섬 소송 진행에 대한 대한항공 입장’이라는 해명서를 내놓았다.

우선 대한항공은 대한항공이 주최한 여행사진전에서 수상한 작품과 마이클 케나의 작품은 전혀 다른 작품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대한항공 여행사진전에서 수상한 작품은 역동적인 구름과 태양의 및이 어울려 다양한 색채로 표현한 점에서 마이클 케나의 작품과는 전혀 다르다”며 “마이클 케나 이전에도 솔섬을 촬영한 작가가 많았으며 자연 경관은 누구나 자유롭게 촬영이 가능해 독점권을 주장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상업적 이익을 취하기 위해 아마추어 작가의 사진을 사용했다는 마이클 케나 측의 주장에 대해 “대한항공이 광고에 사용한 김성필 작가의 사진(제목 : 아침을 기다리며)은 지난 2010년 대한항공 여행사진공모전에 입상한 것으로 주최측에 사용 권리가 있는 만큼 광고에 사용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의 이행”이라며 “이는 자신의 저작권과 상관없는 다른 작가들의 독창성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광고 제작을 위해 연간 8억5000만원을 저작권 관련 비용으로 사용하는 등 저작권 준수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마이클 케나 작가와 공근혜갤러리의 말 바꾸기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대한항공은 “처음 공근혜갤러리 측은 마이클 케나 작가의 솔섬 모방작을 광고에 사용해 저작권을 위반했다는 주장을 했지만 이후 저작권 침해 여부 증명이 어려워지자 저작권 문제는 뒤로 미룬 채 의도적으로 사진을 상업용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등 생트집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공근혜갤러리가 마이클 케나 작가의 사진이 대한항공에 의해 저작권 침해를 받았다는 이유로 서울중앙지법에 3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제기되면서 시작된 이번 논란은 현재 오는 2월 25일 최종 변론을 남겨두고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