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교육청, 새해맞이 봉사활동 실시

[헤럴드경제=서지혜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 산하 동부교육지원청은 27일~28일 이틀에 걸쳐 관내 동대문 노인종합복지관과 아동그룹홈에서 지역 내 아동 및 노인들과 함께하는 따뜻한 새해맞이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난 연말 지역사회 독거노인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랑의 연탄나누기 봉사활동의 연장선으로 특히 이번에는 주변의 관심이 소홀해질 수 있는 소규모 시설인‘그룹홈’시설을 처음으로 찾아간다.

그룹홈은 지난 1997년부터 서울시에서 도입, 보호가 필요한 소년소녀 가장들에게 부모의 역할을 할 수 있는 한 명의 관리인과 아이들 4명∼5명을 모아 한 가족처럼 살 수 있게 하는 제도다.

동부교육청은 동대문노인종합복지관에서 실시하는 무료배시고가 설거지 등 이틀간의 봉사 후 중랑구 소재 아동그룹홈을 방문해 후원금 전달 및 대청소를 실시한다. 동부교육청 측은 “노숙자, 독거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족 등에 이어 소년소녀가장들과도 연계를 맺고 지속적인 봉사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모두가 함께 사랑과 희망을 나누는 따뜻한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