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재현 정개특위 간사 “정당공천 여야 지도부가 담판해야”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백재현 의원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당공천 폐지를 놓고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담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 의원은 “28일 종료될 정개특위는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반대하는 새누리당의 철저한 시간끌기로 ‘공약 파기’를 위한 ‘비생산적인 시간낭비, 토론을 위한 토론’일 뿐이었다”고 성토했다.

이에 “정치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받들어야 하는 민주당 정개특위 간사로서 고뇌와 고통의 시간이었다”며 “새누리당은 공약 파기에 대한 비판을 정치권의 무능으로 만들어 양비론에 빠지게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특히 “정개특위 연장문제가 논의되고 있지만, 새누리당이 요식적인 의원총회 후 당론확정을 포기한 채 정개특위로 ‘폭탄돌리기’만 하는 상황에서는 더 이상의 합의와 진전은 불가능하다”고 토로했다.

이에 ‘좌초 위기에 놓인 정치개혁’을 살리기 위한 정개특위 연장과 함께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회담을 통한 담판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형식적인 정개특위 연장보다도 대선공약으로 국민들과 약속한 사항에 대해 대통령의 결단과 실천의지를 여야 지도부가 대화로 확인해야 한다고 재착 역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