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강북 미아동에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문 열어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 강북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열고 강북지역 고객을 위한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강북구 지역에 메르세데스 벤츠 전시장으로는 처음 개장한 강북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연면적 2051㎡, 지상 6층 규모이며 전시장에는 총 12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서비스센터는 사고차량 입출고와 일반정비 및 보증수리가 가능한 정비시설, 부품실, 고객대기실 등이 갖추고 있다. 국내 최초로 콤팩트카 전용 전시공간도 마련됐다.


작업대(workbay) 4개를 갖춘 서비스센터에서는 전용 최신식 설비는 물론 24시간 긴급출동서비스, 신차 출고 고객을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인 픽업 앤 딜리버리(Pick-up & Delivery), 장기수리고객을 위한 렌터카 지원 프로그램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강북 전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연중 무휴로 운영되며, 서비스센터는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주말, 공휴일 제외) 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