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위기의 아르헨 ‘구원투수’ 등판?

아르헨티나발 신흥국 제2 외환위기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남미의 맏형격인 브라질 역할론이 제기되고 있다. 브라질이 아르헨티나 경제위기 해결사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는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중앙은행이 외환보유고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에 30억 달러를 차관 형식으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2011년 520억 달러에 달했던 아르헨티나의 외환보유액은 7년 만의 최저치인 293억 달러까지 떨어졌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외환보유액 부족으로 통화가치 방어를 사실상 포기했다.

30억 달러는 브라질 외화보유액의 1%에 불과하지만, 아르헨티나 외화보유액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아르헨티나의 외화 부족 사태를 사전에 막자는 취지다.

이렇게 되면 아르헨티나로서는 외환시장 혼란을 어느 정도 잠재울 수 있고, 브라질은 아르헨티나의 보호주의 장벽을 완화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시카 전 장관은 “아르헨티나 경제의 현재 상황은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하며 국가부도 사태를 겪은 지난 2001년 정도는 아니다”면서 “그러나 당분간 경기침체와 물가 상승 압력이 가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르헨티나의 페소화 가치는 올 들어 20% 정도 폭락했다.올해 민간기관의 물가상승률 예상치는 30%에 달한다.

강승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