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얇고 커진 최첨단 타이어 BMW전기차 i3에 전용으로 공급

[헤럴드경제=서상범 기자]브리지스톤타이어가 BMW의 전기 자동차 BMW i3에 전용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BMW i3에 장착될 ‘올로직(ologic)’ 타이어는 접지면은 대폭 줄이고, 대신 직경을 크게 키워 성능과 연료효율성을 개선했다. BMW의 i3는 미래의 자동차 산업에 이정표가 될 혁신적인 자동차이라는 점에서 기존 타이어의 수준을 넘어선 새로운 개념의 타이어 기술을 요구해왔다는 게 브리지스톤 측의 설명이다.

올로직 기술을 적용한 타이어는 빗길에서 탁월한 접지력을 발휘하면서도 동시에 공기역학과 회전저항을 대폭 감소시킨다. 


좁은 직경의 타이어는 주행 시 접지면의 운동량이 커지면서 타이어가 눌리거나 찌그러지는 변형이 발생할 수 있는데 직경을 늘려 변형도 줄이고, 이에따른 운동에너지의 손실도 함께 감소시켰다. 또 타이어가 얇아지면 전체적인 공기역학성 또한 향상된다. 접지면 감소에 따른 안전성 감소우려는 혁신적인 트레드 디자인과 첨단 소재 개발로 해결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프랑코 아누지아토(Franco Annuziato) 브리지스톤 유럽법인 대표이사는 “에너지 효율성이 중요한 전기자동차에 있어 올로직 기술은 브리지스톤과 BMW를 신뢰하는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급 성능, 안정성, 경제성을 제공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tig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