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남’ 유지인, 홍수현에게 돈 건네며 “서지석과 헤어져라”

  •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의 유지인과 홍수현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어 두 사람이 시모와 며느리 관계를 맺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6일 방송된 ‘사랑해서 남주나’에서는 혜신(유지인 분)이 미주(홍수현 분)에게 돈봉투를 건네며 아들 하림(서지석 분) 곁을 떠날 것을 종용하는 모습이 그려져 위…
Print Friendly

‘사랑남’ 유지인, 홍수현에게 돈 건네며 “서지석과 헤어져라”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의 유지인과 홍수현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어 두 사람이 시모와 며느리 관계를 맺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6일 방송된 ‘사랑해서 남주나’에서는 혜신(유지인 분)이 미주(홍수현 분)에게 돈봉투를 건네며 아들 하림(서지석 분) 곁을 떠날 것을 종용하는 모습이 그려져 위기감이 감돌았다.

앞서 혜신은 미주가 자신이 사윗감으로 점찍어 놓은 재민(이상엽 분)과 교제한 전력을 들어 하림의 결혼에 불가 통보를 한 상태. 혜신과 미주의 엄마 순애(차화연 분)가 상견례 불발 문제로 마주한 자리에서 두 사람의 감정이 상할대로 상하고 말았다. 미주가 과거 자기 회사 직원과 교제한 사실이 불쾌해 결혼을 허락할 수 없다는 혜신의 말에 순애가 울컥하는 감정을 참지 못하고 “어느 시대에 살고 있냐”며 쏘아붙였기 때문.

행여나 자신의 이혼 전력이 미주의 결혼불발에 영향을 끼쳤을까 노심초사했던 순애는 혜신의 예기치 못한 말에 자신 역시 이번 결혼 불발에 뜻을 같이함을 분명히 했다.

사이가 틀어진 건 부모 세대만이 아니었다. 이날 혜신은 미주를 불러내 순애를 향한 불쾌감을 쏟아 부으며 하림과 헤어질 것을 또 한 번 종용했다. 여기에 혜신은 하림과 헤어지는 대가라며 돈 봉투를 건네는 것으로 미주에게 모욕감을 주는 무례 또한 범했다.

혜신은 미주에게 이 같은 사실을 발설할 경우 하림과 관계가 틀어진다며 반협박을 했고, 이에 미주의 감정 역시 상할 대로 상하는 악화일로가 펼쳐졌다.

결국 미주는 혜신의 회사를 찾았고, 자신을 피하는 혜신을 오랫동안 기다린 끝에 만남의 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이어 그곳에서 미주는 돈 봉투를 돌려주며 “하림과 헤어질 수 있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 같은 내용 외에도 현수(박근형 분)가 두 딸 유진(유호정 분)과 유라(한고은 분)에게 순애와의 재혼 의사를 밝히는 내용이 그려지며 ‘사랑해서 남주나’는 한바탕 격랑에 휩싸였다.
유지윤 이슈팀기자 /jiyoon225@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