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4년 만에 영업익 ‘1조클럽’ 달성 실패

-지난 해 영업이익 9142억원…전년대비 24.2% 감소

-2010~2012년 3년 연속 1조 클럽 달성 기록 깨져…“통상임금 충당금ㆍ특별 성과급 여파”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삼성중공업이 4년 만에 영업이익 ‘1조 클럽’ 달성에 실패했다. 삼성중공업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영업이익 1조원을 무난히 넘겨왔지만 지난 해 9142억원에 그쳤다. 삼성중공업 측은 통상임금 소송 관련 충당금 설정과 특별 상여금 지급 등이 4분기 실적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27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9142억원으로 전년보다 24.2% 줄었다고 발표했다. 당기순이익도 6322억원으로 20.6% 감소했다. 매출액은 14조8345억원으로 지난 해에 비래 2.4% 늘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동시에 내려앉은 셈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3년 간 심해시추설비인 드릴십을 중심으로 수주행진을 이어가며 영업이익 ‘1조 클럽’을 유지해왔다.

2010년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3777억원 달성하며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린 뒤 2011년 1조826억원, 2012년 1조2056억원의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 해 9142억원으로 영업이익이 떨어지며 수년 간 이어오던 ‘실적 호조’ 행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당기순이익도 9764억원(2010년)→ 8511억원(2011년)→ 7963억원(2012년)→ 6322억원(2010년)으로 4년 연속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삼성중공업의 수주 견인차 역할을 한 드릴십의 발주가 올 해를 기점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올 해 실적에 악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측은 영업이익 감소 배경을 두고 “일회성 요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영업이익 감소는) 통상임금 소송 관련 충당금 설정과 신경영 20주년 특별상여금 지급 등 2000억원 이상의 비용이 4분기 실적에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1회성 요인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