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구글, ‘갤럭시-안드로이드’ 10년 동맹 손 잡았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삼성전자와 구글이 10년짜리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 1위와 스마트 단말기 1위 간 공고한 협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27일 구글과 양사간 상호 호혜 원칙에 따라 광범위한 기술ㆍ사업 영역에 대한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양 사는 기존에 갖고 있는 특허는 물론, 향후 10년간 출원되는 특허까지 공유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판매뿐 아니라 지적재산권 등 다른 측면에서도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게 돼 시장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했다.

안승호 삼성전자 IP센터장 부사장은 “구글과의 이번 계약 체결은 불필요한 경쟁보다 협력을 통해 더 발전할 수 있음을 보여 주는 것으로, IT 업계에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앨런 로 구글 특허담당 고문 역시 “이러한 협력을 통해 잠재적인 소송 위험을 줄이고 혁신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프트웨어는 강하지만 하드웨어가 취약한 구글과 그 반대 입장인 삼성 모두 만족할 만한 계약이라는 의미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09년 인터디지털과 통신 관련 특허 라이선스를 맺은 것을 시작으로 샌디스크, 도시바, IBM, 마이크로소프트, 노키아, 램버스 등과 특허 동맹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