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구글, 모토로라-타이젠 경쟁 대신 ‘갤럭시-안드로이드’ 동맹 택했다

[헤럴드경제= 최정호 기자]삼성전자와 구글이 10년짜리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 1위와 스마트 단말기 1위 간 공고한 협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다.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 또 삼성의 타이젠폰 출시로 한 때 위기에 놓였던 양사의 협력관계가, 결국 지난 10년을 지배했던 ‘갤럭시-안드로이드’ 조합으로 되돌아 온 셈이다.

삼성전자는 27일 구글과 양사간 상호 호혜 원칙에 따라 광범위한 기술ㆍ사업 영역에 대한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양 사는 기존에 갖고 있는 특허는 물론, 향후 10년간 출원되는 특허까지 공유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안승호 삼성전자 IP센터장 부사장은 “구글과의 이번 계약 체결은 불필요한 경쟁보다 협력을 통해 더 발전할 수 있음을 보여 주는 것으로, IT 업계에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앨런 로 구글 특허담당 고문 역시 “이러한 협력을 통해 잠재적인 소송 위험을 줄이고 혁신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프트웨어는 강하지만 하드웨어가 취약한 구글과 그 반대 입장인 삼성 모두 만족할 만한 계약이라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이번 특허 계약을 기반으로 취약했던 소프트웨어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은 스마트폰 시장이 본격적으로 형성된 2000년 대 초반부터 ‘바다’, ‘타이젠’ 등을 통해 OS독립을 계속 시도했지만, 사실상 실패로 막을 내린 바 있다. ‘안드로이드’로 일찌감치 시장을 선점한 구글을 뛰어 넘을만한 혁신의 한계 때문이다. 최근 노키아를 인수한 MS가 스마트폰 OS시장에서만큼은 여전히 최약체로 남아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하지만 구글과 특허 라이선스를 통해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를 열었다. 차세대 IT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클라우드 및 모바일 광고 등에서 구글의 특허를 자유롭게 활용함으로써, 삼성 스마트폰 및 태블릿, 그리고 웨어러블 컴퓨터 등의 경쟁력도 한층 공고해질 것이라는 의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구글의 다양한 특허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면, 미래 성장산업 시장을 선점하는 데 있어서 유리한 위치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토로라 인수 이후 제대로 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선보이는데 실패한 구글도 세계 1위 제조업체를 동지로 만들었다는 점이 소득이다. 특히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물론, TV 등 각종 가전제품과 차세대 입는 컴퓨터의 기반인 반도체, 디스플레이에서도 강점을 지닌 삼성전자를 등에 업음으로써, 애플 및 MS와 OS전쟁에서 승리를 굳히게 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구글은 2011년 125억 달러에 모토로라를 인수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도 스마트홈 업체 네스트(Nest Labs)를 32억 달러에, e커머스 업체인 채널 인텔리전스(Channel Intelligence), 소셜 웹 분석 업체 포스트랭크(PostRank), 로봇 기술 업체 보스턴 다이나믹스(Boston Dynamics) 등을 사모은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구글TV, 자동차 등 하드웨어 시장에 계속 도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 성과는 기대이하라는 평가가 우세하다.

한편 애플과 삼성이 펼치고 있는 특허 소송전에도 이번 라이선스 계약이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구글이 소모적·배타적 경쟁이 아닌 상호 협력을 통해 혁신과 성장을 추구해 나가기로 선언함에 따라 IT 업계 전반에 특허 공유에 대한 새로운 바람이 불 것이라는 의미다. IT 업계 한 전문가는 “진정한 혁신은 법정이 아닌 시장에서의 건전한 경쟁을 통해 가능하다는 점에서 혁신과 성장의 모범적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