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병원ㆍ약국 안내는 119로 하세요”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소방방재청(청장 남상호)은 설 연휴인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국민편의 증진과 응급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소방방재청은 명절에는 문을 연 의료기관이 별로 없고 타지에서 갑자기 아프게 되면 당황하게 되는데 이때 119로 전화하면 응급환자 처치 및 이송, 전문의 질병상담, 병원ㆍ약국안내 등 각종 응급처치 상담과 구급차 출동 요청 등 모든 필요한 서비스를 One-Stop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방방재청은 지난해 설 연휴기간 119상황실에 접수된 상담ㆍ안내 신고접수 건수는 하루 평균 3만1465건으로 평상시 대비 7.5배였다며 올해도 이처럼 상담 안내 전화 폭주가 예상돼 전국 소방본부에 있는 18개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 비상전화기 86대를 추가로 증설하고 1급 응급구조사, 간호사 등 121명을 보강, 운영해 국민불편이 없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소방방재청은 귀성객이 많이 모이는 역과 터미널 등 다중밀집장소 240곳에 119구급대 및 구조대를 배치해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