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도 간편식?…1~2인 가족의 힘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설 명절 제수용품에도 간편화 바람이 불고 있다. 상대적으로 일손이 많이가는 전류가 100% 가까이 매출이 늘었는가 하면, 떡꾹돠 나물류 등 간편가정식 제수용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설 제수용품이 판매되기 시작한 20일부터 25일까지 간편가정식 제수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무려 75% 증가했다. 지난 설 당시에도 간편가정식 제수용품 매출이 전년 동기에 비해 35% 늘었었던 점을 감안하면 해를 거듭할 수록 그 성장폭이 기하급수적으로 커지고 있는 것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전류가 94% 늘어난 것을 비롯해 떡국떡 53%, 떡국 사골육수가 42% 증가하는 등 거의 모든 간편가정식 제수용품 매출이 큭 늘었다. 특히 지난해 추석에 이마트가 서울 광장시장 명물로 꼽히는 ‘순희네 빈대떡’의 추정애 사장과 공동개발한 간편가정식 제수용 먹거리인 ‘순희네 빈대떡’과 ‘순희네 빈대떡 반죽’은 올해 설 들어선 매출이 무려 2배 가량 증가했다.


롯데마트 역시 간편식 제수용품 매출이 크게 늘기는 마찬가지다. 롯데마트의 경우 동태전 녹두전 등 전류가 38% 늘었으며, 나물류도 9.4%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임대섭 이마트 간편가정식 바이어는 이에대해 “최근 1인가구 증가와 여성경제활동인구 증가 등 사회가족구조가 변화면서 최근 2~3년 전부터 전통 명절에도 간편가정식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 차례상의 간편화 바람에 맞춰 대형마트들의 설 명절 차례상 마케팅도 간편가정식 제수용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마트는 올 설에 맞춰 간편가정식 제수용품 3종을 새로 출시했다. 기존 대량생산 냉동 간편가정식 제수용품 대신 고기와 버섯 재료를 기존보다 늘리고 손으로 직접 만든 간편가정식 전을 새롭게 출시한 것. 피코크 모듬전(470g·사진)을 8880원에, 오색꼬치전(380g)을 6980원에, 고기 완자전(450g)을 6150원에 선보였으며, 이들 상품은 출시 5일만에 기존 상품보다 2배 가량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롯데마트 역시 27일부터 30일까지 다양한 전을 종류에 관계없이 100g당 2500원에 판매하고, 국내산 쌀과 천연재료로 만든 ‘오색 떡국떡’도 전점(제주, 판교점 제외)에서 100g당 650원에 제공한다. 또 떡국을 끓일 때 필요한 ‘통큰 왕만두(1.6㎏)’와 ‘통큰 김치 왕만두(1.6㎏)’도 각 1만원에 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