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게임의 힘….‘모두의 마블’ 열풍에 ‘보드게임’도 떴다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지난 10여년 동안 시들했던 오프라인 보드게임이 다시 뜨고 있다.

스마트폰 모바일 게임 ‘모두의 마블’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부터다. 스마트폰 게임의 힘이 오프라인 게임의 복고풍 바람을 불고 온 셈이다.

스마트폰 모바일 게임 ‘모두의 마블’은 고전 보드게임인 ‘부루마불’을 각색한 게임이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모두의 마블’ 출시 후 보드게임 매출을 분석한 결과, 한 달 동안 원작인 ‘부루마불’ 매출은 두 배 이상 늘었다. 지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매출도 40% 가량 늘었다.


보드게임 전체 매출 역시 지난 6개월간 전년 대비 17% 가량 신장했다. 단품 기준으로는 ‘부루마불’이 절대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텀블링 몽키’와 ‘할리갈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현중 롯데마트 완구MD(상품기획자)는 “작년 스마트폰 보드게임 출시와 함께 2000년대 초반 붐이 일었던 보드게임이 다시금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오프라인 상에서도 보드게임 인기가 재점화된 데에는 스마트폰 게임이 30대 성인들의 향수를 자극했기 때문이다. 2000년대 초반 ‘보드게임 방’에서 보드게임을 즐겼던 30대들이 스마트폰 보드게임에 자극받아 다시 오프라인 보드게임을 찾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게다가 최근 스마트폰 보급으로 인한 가족간의 소통 단절을 해결할 수 있는 수단으로 보드게임이 각광을 받고 있는 것도 오프라인 보드게이의 인기에 한몫하고 있다. 또 보드게임이 어린 자녀들의 인지발달에 도움이 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아이와 함께 보드게임을 즐기려는 부모들도 늘고 있다고 한다.


고전 보드게임이 인기를 끌자 유통가도 설을 맞아 보드게임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설을 맞이해 가족과 함께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오는 27일부터 2월 9일까지 전점에서 ‘보드게임 박람회’를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이 기간 동안 400여 종의 보드게임을 최대 50% 할인해 판매한다.

‘부루마불’을 정상가 대비 20% 가량 할인한 1만9700원에, ‘앵그리 버드 스페셜 기획팩’은 50% 할인한 3만4800원에 판매하며,‘퀴리도’는 10% 할인한 3만8880원에 ‘무릎담요’를 추가로 증정한다.

또 롯데마트 단독으로 ‘마리오 어드벤쳐 게임’을 4만9800원에 선보인다. 이와함께 보드게임 종류에 관계없이 3만원 이상 구매 시 전점 4000개 한정(1인 1일 1회 한정)으로 ‘핫팩(10입)’도 추가 증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