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돌고래 발견, 온몸이 푸른빛에 긴 주둥이…정체 알고보니?

[헤럴드생생뉴스] 온몸이 푸른빛을 띄는 신종 돌고래가 발견돼 눈길을 끈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브라질 아마조나스대 연구팀은 학술지 ‘플로스 원’을 통해 “아마존 강 유역 아라과이아 강에서 푸른색 신종 돌고래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신종 돌고래의 학명은 발견 지역의 이름을 따 ‘이니아 아라과이엔시스(Inia araguaiaensis)’로 붙여졌다.

민물에서 돌고래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신종 돌고래는 약 200만년 전 아마존 강에 서식하던 민물 돌고래가 진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주둥이는 강바닥의 물고기를 쉽게 잡아 먹을 수 있도록 가늘고 길게 발달해 눈길을 끌었다.


연구팀은 “이 신종 돌고래 개체수가 1000마리 미만으로 멸종 위기에 처했다”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신종 돌고래를 멸종 위기종으로 분류해달라”고 촉구했다.

신종 돌고래 발견 소식에 누리꾼들은 “신종 돌고래 발견, 사진보니 정말 신기한 색상이네”, “신종 돌고래 발견, 주둥이 생김새가 눈에 띄네”, “신종 돌고래 발견, 멸종 위기라니 안타깝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