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2’ 김진표, 윤후에 감동…“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

[헤럴드생생뉴스]‘아빠 어디가2’ 김진표가 윤후에게 감동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2’(이하 ‘아빠어디가2’)에서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새 멤버 김진표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윤후는 시즌2의 맏형답게 처음 만나 어색해 하는 김진표의 아들 김민건과 딸 김규원을 다정하게 챙겼다. 후는 밥 투정을 부리는 민건이에게 “그럼 딱 네 번만 먹어봐. 그럼 머리가 안 아파“라고 능숙하게 달랬다.

이어 후는 밥을 입에 넣고 씹지 않는 규원이에게도 “이렇게 밥을 잘 먹냐?”라고 칭찬했다. 후의 칭찬에 으쓱해진 규원이는 밥을 먹기 시작했다. 


김진표는 자신의 아이들을 대하는 후의 모습에 감동하며 “정말 고맙고 놀랍다.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하는 것 같다. 마치 무소유 가치를 지닌 인도 사람을 보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email protected] [사진=M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