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가격은 20만원 차이, 보온차이는 미미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시중에서 판매하는 아웃도어간 보온차이는 미미하지만 가격은 최대 20만원 넘게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가 선호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다운점퍼’ 10개브랜드를 대상으로 충전재의 품질, 보온성, 털빠짐 등을 시험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0종의 보온성능 차이는 최대 2.3℃에 불과해 큰 차이가 없었지만 가격은 최소 46만8000원에서 최대 66만9000원까지 1.4배 차이가 난 것으로 드러났다.

가격이 가장 비싼 ‘밀레 빠라디소(66만9000원)’와 두 번째로 비쌌던 ‘라푸마 헬리오스 1(63만원)’ 제품의 보온성능을 나타내는 하한온도는 각각 -21.1℃와 -20.6℃이었다. 40만원대 제품인 ‘빈폴아웃도어 본파이어’(-21.4℃)나 ‘컬럼비아 아라라스’(-21.5℃)와 별차이가 없었다.

하한온도란 해당 옷을 입고 사람이 가볍게 달릴 때 추위를 느끼지 않는 최저 외부 온도다. 하한온도가 -21℃일 경우 외부온도 -21℃까지는 해당 옷을 입고 가볍게 달릴 때 추위를 느끼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털이 부풀어오르는 충전도의 경우 노스페이스 카일라스’와 ‘블랙야크 B5XK3자켓#1‘ 제품은 충전도가 KS(한국산업표준) 권장기준(120mm 이상) 이하로 나타났다.

또 조사대상 제품 10종 중 7종은 솜털 함유율에 따른 제품 구분 표시가 없어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출퇴근 등 일상생활시 다운점퍼를 착용하기 위해서라면 상대적으로 저렴하면서 보온성이 우수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무난하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