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 논란 “이은, 무슨 생각으로 방송에…”

[헤럴드생생뉴스] 이은의 시아버지 권오영 회장이 운영하는 아일랜드 리조트가 공사 대금을 부적절하게 지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MBC ‘시사매거진 2580’의 ‘회장님 너무합니다’ 편에서는 권오영 회장이 대표로 있는 아일랜드 리조트가 빌라 인테리어 공사 대금을 부적절하게 지급했다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아일랜드 리조트의 빌라 내부 인테리어는 호화 수입 명품 소재로 꾸며져 눈길을 끌었다. 인테리어 업체들이 계약을 맺은 곳은 엔씨씨라는 아일랜드 리조트의 자회사격 업체로, 엔씨씨 측은 부도가 나서 공사대금을 못 준다며 이들 업체들에 “골프장 이용 선불카드를 받아가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테리어 공사에 참여한 업체 대표들은 “그렇게 큰 회사가 어떻게 망하겠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울며 겨자먹기로 받은 골프장 이용 선불카드마저 골프장 경기 침체로 팔리지도 않는 애물단지로 전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내 돈으로 지은 빌라에서 (권오영 회장 가족이) 살고 있는 모습에 분통이 터진다”며 “도대체 어떤 생각으로 그렇게 호화스럽게 살고 있는 모습으로 방송에 나온 건지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한 공사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 외에도 아일랜드 리조트는 불법 건축물 의혹까지 사고 있다. 취재진은 아일랜드 리조트가 위치한 안산시청에 찾아 아일랜드 리조트의 골프장 빌라 인허가 서류를 찾았지만 관련된 서류는 없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 논란에 누리꾼들은 “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 논란, 인테리어 업체들 억울할 만 하네”, “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을 골프장 선불카드로? 진짜 너무하네요”, “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 논란, 인테리어 업체 대표들은 어떻게 먹고 살라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