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여왕’ 로드 올해의 노래 &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 2개 부문 수상

[헤럴드경제=남민 기자] 빌보드 싱글 차트 9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2013년을 대표하는 신인 뮤지션으로 손꼽히는 천재 뮤지션 로드(Lorde)가 오늘(27일) 현지 시각으로 오후 8시부터 LA 스테플스센터(Staples Center)에서 펼쳐진 제 56회 2014 그래미 어워드(2014 Grammy Awards)의 메인 부문인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와 더불어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Best Pop Solo Performance)’까지 총 2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그래미의 어린 여왕’으로 등극했다.

로드는 이번 제 56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올해의 레코드(Record of the Year)’, 최우수 팝 솔로 퍼포먼스(Best Pop Solo Performance), 최우수 팝 보컬 앨범(Best Pop Vocal Album) 등 총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물질적인 것만을 중시하는 신흥세력에 반하는 내용을 담은 가사가 돋보이는 로드의 히트곡 ‘Royals’는 로드가 단 30분 만에 완성한 곡 알려져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그래미 어워드는 국내에서도 케이블 방송 엠넷(Mnet)을 통해 생중계를 되었는데 이 방송의 MC 중 한 명이었던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는 로드의 수상에 대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어린 나이에 이렇게 큰 상을 타기는 힘들다. 이것이 바로 노래가 가지고 있는 힘’ 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