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빙상 국가대표 선수에 포상금 지원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에쓰오일이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빙상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입상 성적에 따라 포상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에쓰오일은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적극적인 동기부여 및 격려 차원에서 금메달 2000만원(단체전 선수는 각 1000만원), 은메달 1000만원(500만원), 동메달 500만원(300만원)의 포상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나세르 알 마하셔 CEO는 대한빙상경기연맹 김재열 회장에게 이같은 지원 계획을 전달하고, 대회가 끝난 뒤 포상금 전달식을 열기로 했다.

마하셔 CEO는 “쇼트트랙과 스피드 스케이트는 동계스포츠의 대표 종목인데도 지원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선수들 사기 진작을 위해 포상금 지원을 약속했다”면서 “빙상 영웅들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