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정유실적 악화로 영업이익 반토막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에쓰오일의 지난 한 해 영업이익이 48.9% 감소해 반토막이 났다. 당기순이익도 46.6% 줄어들었다.

27일 에쓰오일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3% 감소한 31조158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급감해 각각 3992억원과 312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은 지난해 대규모 정기보수를 진행해 판매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또 경기둔화로 수요가 위축되면서 정유부문 배럴당 평균 정제마진이 2012년 3.2달러에서 지난해 2.5달러로 떨어져 실적이 부진했다고 에쓰오일은 설명했다.

매출비중이 가장 큰 정유부문의 영업손실이 지난해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매출비중이 81.9%에 이르는 정유는 지난해 영업손실 321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고부가가치 사업인 석유화학과 윤활기유 부문이 각각 5654억원, 155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분기별로는 마지막 4분기 실적악화가 도드라졌다. 4분기 영업손실은 526억원, 당기순손실은 4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정유시장은 지난해 대비 수요가 증가해 수급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과 호주의 대규모 설비 폐쇄로 에쓰오일이 생산하는 휘발유 경유 시장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