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부, 2014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업예산 대폭 확대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생활안정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관련 예산을 총 45억8700만원으로 대폭 확대했다고 27일 밝혔다.

여성부는 위안부 피해자인 국내 생존자 51명 가운데 상당수가 치매 등 노인성 질환을 앓고 있고, 외상 후 스트레스나 심리적 고통을 받고 있어 치료지원 확대가 시급하다고 판단, 간병비 및 치료 사업비를 대폭 확대해 지원키로 했다.

생활안정지원금, 간병비, 치료비는 지난해 11억8400만원에서 올 12억400만원으로 증액됐다. 간병비는 올해 2억3200만원이 편성돼 전년 대비 74%가 늘어났다. 치료사업비는 지난해보다 32.5%가 늘어난 올 2억1200만원이 지원된다.

피해자 명예회복 및 문제해결, 역사의식 제고사업 비용은 지난해 7억8300만원에서 올 33억8300만원으로 대폭 늘었다.

여성부는 피해자 명예회복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역사적 자료 체계화, 기록물 등록 및 역사의식 제고 등 다양한 사업도 확대키로 했다. 학생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위안부 문제와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오는 3월 말까지 음악ㆍ미술ㆍ공연 등 분야에서 위안부 피해자 작품 공모전을 실시하고 있다.

또 위안부 피해를 소재로 하는 영화 및 다큐멘터리 제작과 2014년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출품 후원 등을 통해 위안부 문제해결을 도모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고서를 발간해 위안부 관련 피해인원, 동원방식, 피해내용 등에 대한 명확한 자료정리와 역사적 진실 규명 등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민간단체에서 추진하는 위안부 피해자 명예회복 및 기림사업 지원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조윤선 여성부 장관은 “피해자 분들에 대한 개인별 맞춤형 지원을 매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성부 관계자는 “역사관 및 추모관 건립과 기존 설치ㆍ운영되고 있는 역사관 리모델링 사업을 지원해 국민들이 위안부 문제에 쉽게 접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