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가네’, 설날 아침부터 大싸움…결국 장용은 가출

왕가네 식구들의 갈등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에서는 설날 아침부터 언성을 높이며 다투는 왕가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명절을 맞은 왕가네 식구들의 모습으로 막을 열었다. 온가족이 모두 모인 채 둘러 앉아 떡국을 먹기 시작한 왕가네 식구들. 오랜만에 수박(오현경 분)까지 집에 왔지만, 금세 고성이 오갔다.

수박을 향한 계심(나문희 분)의 꾸지람으로 다툼은 시작됐고, 서러움에 계심을 비롯한 왕돈(최대철 분) 등을 향해 불만을 터뜨린 앙금으로 인해 싸움은 더욱 커졌다.

급기야 참다 못한 수박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너무하다”고 토로, 왕봉(장용 분) 역시 말 없이 집을 나가 가족들을 걱정시켰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왕가네’, 설날 아침부터 大싸움…결국 장용은 가출

  • 왕가네 식구들의 갈등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에서는 설날 아침부터 언성을 높이며 다투는 왕가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명절을 맞은 왕가네 식구들의 모습으로 막을 열었다. 온가족이 모두 모인 채 둘러 앉아 떡국을 먹기 시작한 왕가네 식구들. 오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