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中 외교부장 “북중 관계는 국가 간 관계 중 하나일 뿐”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북한을 ‘국가 대 국가 관계’ 중 하나라며 북중 동맹을 격하하는 발언을 해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FT파이낸셜타임스(FT) 25일(현지시간) 보도한 인터뷰에서 인터뷰에서 왕이 부장은 “(북중 양국이) 역사적 이유들로 인해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누려왔고 이는 두 나라 모두 소중히 여기고 있다”면서도 “양국간 유대는 국가 대 국가 관계중 하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미 연합군사 훈련을 빌미로 핵 및 재래식 도발을 벌이는 등 북한의 선택으로 인해 중국이 미국과의 ‘신형대국관계’에서 지나친 정치적 부담을 떠안는 것을 막기 위한 일종의 사전적 ‘선긋기’ 성격이 강하다. 실제로 그는 “외부 세계는 자주 중국이 북한에 대해 갖는 영향력을 오판(misjudge) 해 왔다”며 북한이 중국의 운신의 폭을 좁히는 ’짐‘이 되는 것을 경계했다.

왕 부장은 북핵문제에 대해서도 “모든 일에 의견이 같기는 불가능하며, 같은 형제 사이에서도 그렇다”면서 “우리(중국과 북한)는 일부 문제들에 대해 이견이 있는 게 사실이며, 그중 하나가 핵프로그램”이라고 말해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특히 “중국은 누구도 우리 문 앞에서 말썽을 일으키게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북한의 타당성있는 안보 우려 역시 다뤄져야(addressed)한다”며 북한의 핵 능력 제고를 견제하고 미국에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왕 부장은 “우리는 역사적으로 미국이 이 지역에서 이해관계가 있다는 점을 존중한다”면서 “당연히 미국 또한 중국의 역내 이해를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해 영토와 주권 등 중국의 ’핵심이익‘과 관련해 미국에 양보할 뜻이 없음을 확실히 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