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인이 백인?…“7천년 전엔 흑인이었다”

[헤럴드생생뉴스] 유럽인이 백인이 된 것은 고작 7천년 전의 일로 밝혀졌다.

스페인에서 발견된 7천년 전 남자의 DNA를 분석한 결과 피부는 아프리카인 처럼 검고 눈은 스칸디나비아인 처럼 푸른 색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NBC뉴스가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스페인 과학자들은 지난 2006년 스페인 북서부 라 브라냐-아린테로 동굴에서 발견된 중석기 시대 남자의 치아에서 채취한 DNA를 분석한 결과 이 처럼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고 네이처지에 발표했다.

이 남자의 DNA 염기서열을 분석하고 여기서 신체적 특징과 관련된 핵심 영역을 집중 조사한 연구진은 피부 색소와 관련된 유전자가 현대 유럽인이 아니라 아프리카인의 특징을 반영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남자의 정확한 피부색은 알 수 없지만 그의 유전자는 그가 아프리카인 처럼 검은 피부를 가졌을 것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이 남자가 현대 유럽인의 푸른 눈으로 발현되는 변이 유전자를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유당분해효소 결핍증과 탄수화물 소화, 면역반응 등 다양한 신체 특징을 밝혀낸이 연구에 따르면 이 남자는 탄수화물 함량이 적은 음식을 먹었고 우유 소화능력이 없는 수렵채집민이었지만 그의 면역체계는 이미 새로운 생활양식에 적응하기 시작한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수렵채집에서 농경사회로 전환하는 1만년 전에서 5천년 전까지 지속된 중석기시대 유럽인의 게놈을 재구성한 최초의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