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현장]유아인 “정유미 추천으로 애니메이션 더빙 도전”

배우 유아인이 정유미의 추천으로 생애 첫 애니메이션 더빙에 도전했다.

배우 유아인이 1월 2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한국형 판타지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감독 장형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유아인은 “정유미가 시나리오를 추천해줬다. 사실 이런 말씀을 드리기 민망할 정도로 영화에서 (제가) 별로 할 일이 없다”며 “며칠간 녹음실에서 목소리만 입혔을 뿐”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재미있는 아이디어도 가득하고 많은 캐릭터가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도시에서 살아가는 경천이라는 젊은 친구가 얼룩소가 됐다는 판타지가 흥미로웠다”고 덧붙였다.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는 검은 괴물로부터 세상을 구하기 위한 소심한 얼룩소와 허당 로봇소녀의 신기하고도 판타스틱한 모험을 다룬 작품으로 배우 유아인, 정유미가 더빙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2월 20일 첫 개봉.
유지윤 이슈팀기자 /jiyoon225@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