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현장]정유미 “심신 지쳐있을 때 ‘우리별’ 시나리오 받아”

배우 정유미가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 더빙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정유미는 1월 2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한국형 판타지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감독 장형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드라마 ‘직장의 신’을 끝냈을 때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조금 지쳐있는 상태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날 정유미는 “이 이야기를 읽고 단순하게 예쁘고 귀엽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멀린이라는 휴지 캐릭터가 너무 매력있게 느껴졌다. 숲 속의 마법사였는데 벌목돼 휴지가 됐다는 캐릭터가 귀엽고 예뻤다”며 “제가 그 캐릭터를 맡은 것은 아니지만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는 검은 괴물로부터 세상을 구하기 위한 소심한 얼룩소와 허당 로봇소녀의 신기하고도 판타스틱한 모험을 다룬 작품으로 배우 유아인, 정유미가 더빙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2월 20일 첫 개봉.
유지윤 이슈팀기자 /jiyoon225@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