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작전시장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 직권해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기자]인천시는 계양구 작전시장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을 직권해제하기로 했다.

시는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구성 후 장기간 사업이 정체되고, 토지등소유자의 정비의지 결여로 정비계획 수립이 중단되는 등 과도한 부담이 예상되는 작전시장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에 대해 직권해제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작전시장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은 지난 2009년 9월8일 추진위원회를 구성했으나 사업진행이 어려워 사업진행 여부에 대해 추진위원회와 주민들의 의견을 물었으나 주민들의 특별한 의견이 없고 추진위원회에서도 해제를 원하고 있어 직권해제하기로 의결했다.

시는 또 최근 추진위원회 구성에 동의한 토지등소유자 과반의 해산동의를 얻은 부평북초교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을 해제하기로 했다.

부평북초교 주변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은 지난 2009년 8월25일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구성된 후 사업성이 낮아 사업이 지연되자, 추진위원회 구성에 동의한 토지등소유자 51.4%가 추진위원회 해산에 동의해 지난해 7월31일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승인이 취소됐다.

시는 지난 2012년 2월 1차 원도심 정비사업 구조개선 작업으로 46개소 해제하고, 같은해 9월 2차 정비사업 구조개선으로 22개소 해제한데 이어 지난해 3차 구조개선으로 4개소를 해제했다.

또 원도심활성화를 위해 해제구역 6개소를 저층주거지관리사업으로 전환 지정해 212개소에서 147개소로 축소됐다. 이번 추가 해제로 인해 145개소로 축소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